본문 바로가기

"전셋집 구했나" 묻자 홍남기 "개인적 사안, 더 언급 않겠다"

중앙일보 2020.10.22 17:43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자신의 주거 문제와 관련해 22일 “잘 마무리돼 가고 있다”며 “개인적인 사안이라 더 이상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 전세 구하는 분들 어려움 잘 알아”
부동산 정책 기조는 유지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마포 전셋집과 의왕집 매각에 진전이 있었느냐”는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 마포구에서 전세 거주 중인 홍 부총리는 내년 1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집주인이 실거주 의사를 밝힘에 따라 전셋집을 비워줘야 한다. 여기에 현재 매물로 내놓은 본인 소유의 의왕집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면서 매매 계약이 체결되지 않았다.  
 
김 의원은 “홍 부총리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의 맹점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최대 피해자 모델이 됐다”며 “임대차 3법이 문제가 있다는 것을 느꼈느냐”고 물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임대차 3법에 의해 대다수 전세 사신 분들이 계약갱신 혜택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새로 전세 구하는 분들 일정 부분 다툼이 있는 부분은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홍 부총리는 부동산 정책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부가 규제 일변도가 아닌, 시장을 존중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한 데 대해 홍 부총리는 “부동산 시장 안정은 시장 자체의 수급에 의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은 정부가 깊이 인식하고 있는 대전제”라면서도 “불법적 요인이나 투기적 요인, 아니면 거주 취약계층에 대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지원으로 수급의 일정 부분을 지원할 수 있다면 그 부분에 대해 지원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투기세력에 의한 시장 불안정 요인에 대해서는 정부가 강력히 대책을 세우고 있고, 다주택자들이 가능한 한 실거주 주택 중심으로만 보유하고 다주택을 내놓게 하는 것도 강력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무주택자와 1주택자, 실수요자는 최대한 보호하라는 말을 알고 있고 정부도 그런 측면에서 대책을 발표했는데 최대한 더 보강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