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中 매체, 언론 아니다" 6곳 추가 규제…'언론전쟁' 격화

중앙일보 2020.10.22 11:51
미국이 21일(현지시간) 중국의 언론사 6곳을 추가로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했다. 언론사가 아닌 국가 선전기구로 보고 규제를 하겠다는 의미로, 올해만 벌써 3번째 지정이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상대국 언론사들을 겨냥하며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中 "위선적 행동" 상응조치 경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장관은 21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6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하며 대중 압박에 나섰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장관은 21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6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하며 대중 압박에 나섰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중국 공산당의 선전 노력에 대한 대응”이라며 중국에 본사를 둔 언론사 6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외국사절단으로 지정되면 미국 내 배치된 인력과 미국 내 자산 보유 현황 등을 국무부에 통지해야 하는 등 각종 규제를 받게 된다.
 
이번에 규제 대상이 된 매체는 이코노믹 데일리, 제팡 데일리, 이차이 글로벌, 신민 이브닝 뉴스, 차이나 프레스 사회과학, 베이징 리뷰 등이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여섯 매체는 모두 외국 정부(중국)가 실질적으로 소유하거나 중국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는 점에서 외국사절단의 정의에 충족한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우리는 정보의 소비자인 미국인들이 자유가 보장된 매체에서 쓴 뉴스와 중국 공산당이 배포한 선전을 구별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지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2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인민일보, 환구시보,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사 9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했다. 이번 조치로 미국에서 규제 대상이 된 중국 매체는 총 15곳이 됐다. 
 

관련기사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주요 언론을 표적으로 했던 올해 초와 달리, 이번 발표는 상대적으로 미국에서 덜 알려진 매체를 대상으로 했다”며 미국의 대중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번 발표에 대해 워싱턴 주재 중국대사관은 “위선적인 행동”이라며 상응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연초부터 이어진 미·중 ‘언론 전쟁’은 더 격화될 전망이다. 이미 중국은 지난 2월 미국이 중국 언론사 5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하자, 이튿날 주중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3명을 추방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미국이 지난 3월 미국 주재 5대 중국 국영 언론사 직원을 40% 줄이도록 명령하자, 중국은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WSJ 등 중국주재 미국 언론사 기자 일부를 추가로 추방했다. 또 지난달에는 WSJ, CNN,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매체 4곳에 소속된 일부 기자의 기자증을 갱신하지 않기도 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