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무7조’ 조은산 “금태섭처럼 정청래도 곧 탈당”…정 “난독증이냐”

중앙일보 2020.10.22 11:16
 ‘시무7조’ 글로 유명해진 조은산씨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포퓰리스트로 보는 혜안을 가진 소신파”“금태섭 전 의원의 뒤를 따라 민주당을 탈당할 것”이라고 꼬아 비판하자 정 의원이 “지나친 난독증”이라고 되받았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금태섭 전 의원 탈당과 관련해 내가 밝힌) 정치인은 다음 세대를 걱정하고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걱정한다 것을 두고 (조은산씨는) 이재명 지사를 비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내가 비판한 정치꾼은 이재명 지사가 아니라 자신의 출세를 위해 이당저당 옮겨다니는 김종인류, 당선을 목적으로 탈당하며 이당저당 옮겨다닌 구태정치인 정치철새들이다. 금태섭 의원도 이 부류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오히려 이재명 지사는 지금 당장 욕을 먹어도 다음 세대를 위해 논쟁적 주제를 던지는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정치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잘못 짚어도 한참 잘못 짚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 의원은 “실력이 없으면 세상을 보는 눈(혜안)이 없고, 시력이 떨어지면 천지분간을 못하게 된다”라며 “선비의 붓이 휘면 붓을 꺾어야 하고 곡학아세는 선비가 가장 경계해야 할 덕목이다”며 조씨를 비판했다. 또 “(조은산씨가) 나보고 국민의당에 입당을 하라 했는데 국민의 당은 한트럭을 갖다줘도 사양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철수형이 외롭다. 이럴 때 힘보태 주는 거다”며 다른 당에 갈 것이라면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당으로 가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그러자 조은산씨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여기 또 한 명의 소신파 의원이 있다”며 “정청래 의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철수형(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이 외로우니 가서 힘을 보태라’는 덕담 아닌 덕담과 함께 떠나는 금태섭 의원에게 작별의 인사를 건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이 금 전 의원에게 한 마지막 말인 “정치인은 다음 세대를 걱정하고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걱정한다”라는 부분을 “이재명 도지사를 겨냥”했다고 해석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