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8대 소비쿠폰 다시 푼다…영화 6000원 할인

중앙일보 2020.10.22 10:35
지난 19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에서 시민들이 영화예매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9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에서 시민들이 영화예매를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재확산 사태에서 발행이 중단된 정부의 8대 소비쿠폰이 22일부터 다시 지급된다.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정부에 따르면 8대 소비쿠폰 사업은 공연·영화·체육 등 3대 분야부터 우선 재개된다.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높은 숙박·여행·외식 등 3대 쿠폰도 방역 상황을 살피며 추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쿠폰 적용 8대 분야는 ▶숙박(100만명) ▶관광(15만명) ▶공연영화(183만명) ▶전시(350만명) ▶체육(40만명) ▶농수산물(600만명) ▶외식(330만명) 등이다.
 

영화 1인당 6000원 할인

 
오는 28일부터 각 영화관 온라인 홈페이지 등 예매처에서 받을 수 있다. 쿠폰 이용은 이달 30일부터 가능하다. 1인당 2매로 제한된다. 극장은 정부의 인원제한·마스크착용·방역소독 같은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준수해야 하고, 사용자도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해야 쿠폰을 받을 수 있다.
 

박물관 최대 40% 할인

 
박물관은 1인당 40%, 최대 3000원 한도, 한 명당 5매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운영하는 중소규모 문화플랫폼 '문화N티켓' 사이트에서 쿠폰 발급이 가능하다. 미술·전시는 1인당 1000~3000원 할인(1인 4매 제한)받을 수 있다.
 
공연의 경우 1인당 8000원 할인(1인 4매 제한)이다. 네이버N예약, 멜론티켓, 옥션티켓, 인터파크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SK플래닛 등 8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예매표는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다.
 

체육시설 3만원 환급

 
체육시설 할인쿠폰은 11월 2~30일 발행된다. 카드사별로 시행하는 응모에 참여한 뒤 할인 기간에 8만원 이상을 결제하는 경우, 캐시백 또는 할인청구 방식으로 3만원이 환급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