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근길 흐리다 차차 맑아져…미세먼지 '주의'

중앙일보 2020.10.22 01:47
 
가을비가 내리는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앞.  뉴스1

가을비가 내리는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앞. 뉴스1

2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중부지방은 오전에, 남부지방은 저녁에 맑아지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8∼15도, 낮 최고기온은 17∼22도로 예보됐다.
 
전국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4도, 수원 10도, 춘천 9도, 대전 10도, 세종 8도, 부산 15도, 대구 13도, 제주 17도 등이다.  
 
기상청은 비가 내린 후 지면이 습한 가운데 기온이 떨어지면서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 충청 남부 내륙, 전라 내륙, 경북 북부에 가시거리 200m의 짙은 안개가, 그 밖의 내륙과 서해안은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북부는 새벽 한때 비가 조금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전날부터 제주도, 전남, 전북 남부, 경남, 경북 남부에서 내리는 비는 이날 계속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전남 남해안·경남 해안이 10∼40㎜, 전남(남해안 제외)·전북 남부·경남 내륙·경북 남부·울릉도·독도 5∼10㎜, 서울·경기(경기 남부 내륙 제외)·강원 영서북부 5㎜ 미만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수도권·충남은 오전에, 강원권·대전·세종·충북·호남권·제주권은 밤에, 영남권은 밤에 농도가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m, 서해 0.5∼3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당분간 대기가 건조할 것으로 전망돼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