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MF 총재 "한국, 신속 대응으로 OECD중 코로나 피해 가장 적어"

중앙일보 2020.10.21 15:4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에서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와 화상으로 면담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에서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와 화상으로 면담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뉴스1]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1일 “한국의 경우 신속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힘입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IMF는 이달 내놓은 세계경제전망(WEO)에서도 한국(-1.9%)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리투아니아(-1.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을 것이라 전망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가 화상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계경제 동향과 한국의 코로나19 정책대응 경험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IMF가 코로나19로 인한 당면 위기 대응에 적극적 역할을 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팬데믹이 통제되면 세계가 직면하게 될 중장기 위험요인들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IMF가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또 홍 부총리는 “방역과 함께 약 60년 만의 4차례 추경 편성 등 과감한 경제 회복 지원을 균형 있게 추진한 것이 한국이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설명하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IMF와 공유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한국의 정책 대응은 IMF가 지속적으로 강조한 정책 권고와도 궤를 같이한다”며 “다른 국가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IMF 회원국들과 공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저소득국 역량개발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받은 저소득국 지원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국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이들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 움직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