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옵티머스는 검사 비위…윤석열이 봐줬는지 관건"

중앙일보 2020.10.21 09:44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태에 대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권력형 비리가 아닌 검사들의 비위 문제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관련 사안을 따져 묻는다는 계획이다.
 

"전파진흥원이 고발, 검찰은 무혐의"

 
박 의원은 21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진행한 전화 인터뷰에서 옵티머스 투자에 참여한 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 관계자들을 고발했으나, 서울중앙지검이 2019년 무혐의 처리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그는 "전파진흥원은 1조 5000억원 정도의 국가기금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인데, 전파진흥원이 수사 의뢰를 2018년 10월에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수사 개시) 불과 6개월 만인 2019년 5월에 무혐의 처리를 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정영제 전 대체투자대표 등등 다 무혐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무혐의가 된 이후, 2019년 5월 이후 2019년도만 해도 한 4700억원 정도, 그리고 올해 5100억원 정도, 합치면 9700~9800억원 거의 1조원 가까운 돈이 (옵티머스에) 들어왔다"며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해서 무혐의를 하지 않았으면 이러한 어마어마한 피해는 없을 수 있었다, 막을 수 있었다. 이런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진행자인 김어준씨가 "공공기관이 직접 나서서 고발했는데, 이게 무혐의가 나니까 마사회나 한국전력이나 농어촌공사나 이런 곳들이 뛰어든 거 아니냐"고 묻자, 박 의원은 "그렇다. 공기업 투자가 큰돈은 아니지만 20억원, 30억원 등의 마사회, 농어촌공사, 한전 등 공기업 투자가 이어졌다"고 대꾸했다. 검찰 수사의 무혐의 결론이 옵티머스에 대한 시장 신뢰를 줬다는 게 박 의원의 견해다.
지난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지난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윤 총장이 작정하고 봐줬는지 쟁점"

 
박 의원은 윤 총장을 거론하며 "내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 국정감사를 하는데, 이걸 따져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라임이나 옵티머스 사태가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야권의 공세가 있었는데, 일종에 검사들의 비위, 법조비리 성격이 더 커졌다"며 "어떤 변호사가 이 변호를 했는지, 그래서 초단기 수사로 무혐의를 받아냈는지 그것이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당시 중앙지검에서 이 사건에 대해서 얼마만큼 관심을 갖고 있었는지, 오히려 다른 사건에 관심을 주다 보니까 (무혐의 등) 그랬던 건지, 아니면 진짜 봐주려고 해서 작정하고 봐준 건지 그것이 쟁점이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