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민 62% “코로나 백신 개발돼도 안전성 입증까지 접종 유보”

중앙일보 2020.10.21 09:27
1년 안에 코로나19 백신 개발될 경우 접종 의사. 자료 서울대 유명순 교수팀

1년 안에 코로나19 백신 개발될 경우 접종 의사. 자료 서울대 유명순 교수팀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은 1년 안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바로 접종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경기도 거주 성인 남녀 254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발표한 ‘제3차 경기도 코로나19 위험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2.2%가 ‘백신의 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접종을 유보할 것’이라고 답했다.  
 
‘비용과 무관하게 개발 즉시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9.5%였으며, ‘무료 접종일 경우 즉시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0.5%였다. 그 외 ‘아직은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7.1%였다.
 
영유아 자녀가 있는 경우 안정성이 입증될 때까지 접종을 보류하겠다는 응답이 많은 경향을 보이기도 했다. 영유아 자녀가 있는 경우 접종 보류 응답 비율은 68.31%였고, 없는 경우는 59.46%였다.
 
‘코로나로 인한 스트레스 경험’과 관련, 스트레스 경험 척도를 물어본 결과,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이 63.8%로 가장 높았다. ‘매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응답한 경우가 여성(19.2%)이 남성(11.9%)에 비해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또 연령별로 보면 연령이 낮아질수록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소득수준이 가장 낮은 그룹(월 평균 200만원 미만)에서 “매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응답한 비율이 19.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소득 수준 증가나 감소에 따른 일정한 변화를 관찰하기는 어려웠다.  
 
그동안 가장 스트레스가 높았던 감염 사건이 무엇이었는지 질문한 결과, ‘사랑제일교회 관련 집단감염’과 ‘8.15 광화문 집회 관련 집단감염’이 가장 스트레스가 되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모두 31.4%로 가장 높았다. 지난 5월에 진행되었던 1차 조사 결과에서 높은 순위로 도출되었던 ‘신천지 집단감염(64.4%)’과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30.2%)’은 비교적 낮은 순위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대응 중 ‘거리두기’와 관련, 거리두기 실천을 하기 힘든 이유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항목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에는 직장 공간이 협소함’이 55% 비율을 보였다. ‘직업 특성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불가함’(45.0%),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하게 하기에는 대인관계 혹은 직업적 네트워크가 걱정됨’(41.1%), ‘심리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이상 실천하기 어렵다’(29.8%) 등 이유가 뒤를 이었다.
 
유명순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9개월을 넘기면서 개별적 신종전염병 대응을 넘어, 복합사회재난을 관리하는 국가 역량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단순히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의학적 역량에서 나아가 방역은 과학이면서 또한 협치라는 인식과 접근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