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바보형 취급에 통탄…전세 싸게 드릴게요" 청원글

중앙일보 2020.10.20 17:37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문재인 정부의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전세 난민’이 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제공하겠다는 청원 글이 등장했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문제로 고생하시는 홍남기 부총리님께 중구 신축 아파트를 주변 전세 시세보다 저렴하게 제공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자신을 홍 부총리의 현 거주지인 마포구 바로 옆 중구에 있는 서울역센트럴자이 아파트 보유자라고 밝히면서 “일국의 경제 수장으로서 국민을 위해 매일 24시간 부동산 경제 고민 해결에만 온 힘을 쏟아부으셔도 힘드신 분께 당분간만이라도 걱정을 덜어드리고자 마침 내년 초 비울 수 있는 매물을 보유하고 있어 늦은 새벽 고민 끝에 제안을 드린다. 빠른 시일 내에 홍남기 부총리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청원인은 “요즘 한 나라의 경제수장이자 이 나라를 대표하는 관료인 홍남기 부총리님께서 국격에 걸맞지 않게 마포 전세, 의왕집 매도 문제로 매일 조롱거리 기사에, 인터넷 카페 등에서 동네 바보형 취급을 받는 현실에 심한 통탄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부동산 급등 문제는 홍남기 부총리께서 추진한 임대차 3법 실책뿐만 아니라 서울 아파트의 지속적인 공급 부족과 3기 신도시의 느린 진행, 돈 뿌리기에 따른 시중 통화량 급상승, 임대사업자 폐지, 준비 안 된 분양가상한제 실시에 따른 청약 공급 물량 감소, 자사고 폐지에 따른 강남 학군 선호 현상 심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다양한 문제가 겹쳐 나타난 현상”이라며 “그 부동산 문제를 홍남기 부총리 한 명의 개인 책임으로 몰아가는 현실이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청원인은 “앞으로는 무주택자뿐만 아니라 주택 보유자까지 모든 국민을 대인배처럼 헤아리시어 지금처럼 부동산과 세금으로 인해 고통받지 않고 생업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좋은 정책 고민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서울역센트럴자이 전세가 역시 최근 전세난으로 2억원 가량 급등해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8억~9억원까지 호가한다. 홍 부총리가 거주 중인 마포자이3차와 비슷한 가격대다. 홍 부총리는 내년 1월 전세계약 만료를 앞두고 집주인이 실거주 의사를 밝히면서 새로운 거주지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