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수치까지 조작한 탈원전, 범죄행위이자 국정농단"

중앙일보 2020.10.20 17:17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뉴스1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뉴스1

국민의당이 20일 감사원의 한국수력원자력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월성 1호기) 감사결과에 대해 "정부·여당이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진행해 국익에 얼마만큼의 손해를 끼쳤는지 반드시 살펴 따져봐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안혜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감사원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 점검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온갖 정치공세 속에서 결론을 내린 감사원의 고민이 엿보인 보고서"라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월성 1호기 즉시 가동 중단 대비 계속 가동의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외부기관의 경제성 평가 결과 등이 나오기 전에 한수원 이사회의 조기 폐쇄 결정과 동시에 즉시 가동 중단하는 것으로 방침을 결정해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업부 직원들은 경제성 평가 업무의 신뢰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기까지 했다"며 "원전 조기 폐쇄가 아무리 중요하다고 해도 객관적 수치까지 조작하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범죄행위이자 국정을 농단한 국민 기만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은 월성 1호기 관련 자료를 무단 삭제한 공무원에 대해 산업부 상부의 지시가 있었는지, 감사원 감사 방해 등에 대한 한 점의 의혹 없는 수사 결과를 내놔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