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공수처·특검 동시에 하자" 이낙연에 역제안

중앙일보 2020.10.20 10:53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라임 사태’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을 주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 기회에 공수처를 발족하고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특검도 하고, 청와대 특별감찰관ㆍ북한인권대사를 모두 임명하자”고 맞불을 놨다.
 
주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이 대표가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 관련해 공수처 설치를 서두른다고 했다”며 “이 기회에 공수처도 발족시키고 라임·옵티머스 특검도 하고 청와대 특별감찰관·북한인권대사 등도 모두 같이 임명해 공백이 없도록 하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이 의석수가 있다고 밀어붙여 공수처만 (출범)하겠다 하면 국민이 아마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수처에는 치명적인 독소조항이 있다. 독소조항을 개정하고 (공수처를 특검과) 동시에 출범시킬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2016년 9월 외교부는 북한인권법에 따라 국제사회에 북한 인권문제를 대변하는 역할의 ‘북한 인권국제협력대사’를 신설했다. 초대 대사는 외교부 인권대사 출신의 이정훈 대사였다. 하지만 이 대사의 임기가 2017년 8월 만료된 뒤에도 정부는 3년이 넘도록 후임자를 지명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 친인척과 측근의 비리를 감찰하는 청와대 특별감찰관도 2016년 9월 이후 4년째 공석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