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MB·朴에 '경제 망쳤다'던 文, 경제 포기한 게 분명"

중앙일보 2020.10.19 19:48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뉴스1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취임 후 지난 3년 반 동안 경제 인식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는 포기한 게 분명하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취임 전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해 입만 열면 '경제를 망쳤다'고 비난했던 문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정작 대통령이 된 후 혁신성장은 말뿐이었고 소득주도성장이란 미신을 신봉하느라 우리 경제는 성장 동력을 잃었다"며 "역사상 최악의 고용 참사와 양극화, 그리고 정부·기업·가계 모두 최악의 부채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경제 반등의 골든 타임" "소비와 내수가 살아나고 있다"면서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겠다고 거론한 데 대해선 "경제 위기의 심각성을 알기는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부 들어서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규제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은 시도조차 해보지 않았다"며 "공공일자리, 전국민 재난지원금, 소비쿠폰 등 젊은이들에게 빚만 잔뜩 떠안기는 악성 포퓰리즘 정책뿐"이라고 언급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마치 자신들은 아무 잘못도 없었는데 오로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경제가 나빠졌다고 국민을 속이려 하고 있다"며 "재정중독 정책으로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도약을 준비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경제의 참담한 현실에 관심이 없으며 아는 것도 없고 가끔 국민들 속만 뒤집어놓는 '달나라 대통령'"이라며 정부의 경제 정책 대전환을 촉구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