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S 택배 배송중단 논란 中기업 "우리가 다 아는 이유 때문"

중앙일보 2020.10.19 17:35
지난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 코리아소사이어티 온라인 갈라 생중계 캡처

지난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 코리아소사이어티 온라인 갈라 생중계 캡처

 
방탄소년단(BTS)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하면서 언급한 ‘한국전쟁 70주년’을 중국이 문제 삼은 가운데, 중국 물류 5위 기업 윈다가 BTS 관련 제품의 운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윈다는 한국지사 계정을 통해 “BTS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며 “현재 BTS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공지했다.
 
배송을 중지한 사유에 대해서는 윈다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윈다가 밝힌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은 BTS의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윈다 한국지사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윈다 한국지사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앞서 지난 7일(현지시간) BTS의 리더 RM은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 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라며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언제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중국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가 “BTS가 ‘항미원조’(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의 역사를 잘 알지 못한 채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는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을 보도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윈다의 이 같은 결정에 한국에서 해외 직구로 BTS 관련 제품을 구매해오던 중국의 아미(BTS 팬클럽)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일부 팬들은 ‘쓰레기 윈다’, ‘윈다 고소’, ‘윈다 꺼져라’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 윈다 한국지사는 웨이보 핫이슈 5위에 오르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