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 '김봉현, 검사 접대 의혹' 감찰 지시···남부지검에 수사의뢰

중앙일보 2020.10.19 15:55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법무부가 19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한 '검사 술접대 의혹'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법무부는 이날 "최근 언론에 보도된 '라임 사건' 관련 '김 전 회장이 검사와 검찰 수사관들에게 금품 및 향응을 제공했다'는 비위 의혹에 대해 다수의 검사 및 검찰 수사관 관련 중대 비위로, 검찰 자체 감찰로는 공정성을 인정받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즉시 법무부 장관의 지시로 직접감찰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3일에 걸쳐 김 전 회장을 직접 조사하는 등 감찰결과 금품 및 향응을 접대받았다는 의혹이 있는 일부 대상자들을 특정했다"면서 "향후 신속한 수사 필요성이 인정되는 사안으로 판단돼 본 건 수사에 착수한 서울남부지검에 대상자들에 대해 뇌물수수 및 부정청탁금지법위반 등으로 수사 의뢰를 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아울러 관련 수사 진행 경과를 참고해 나머지 비위 의혹에 대해 진상 규명을 위해 계속 감찰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