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웅제약 ‘니클로사마이드’ 호주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중앙일보 2020.10.19 14:21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웅제약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DWRX2003)가 호주 식품의약청(TGA)으로부터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임상 1상은 내달부터 호주에서 건강한 성인 약 30명을 대상으로 안전성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니클로사마이드는 구충제로 쓰는 의약품 성분 중 하나로 현재 대웅제약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앞서 대웅제약이 시행한 동물실험에서 니클로사마이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소하는 효과를 냈다.
 
대웅제약은 이미 임상시험을 한 인도에 이어 호주에서도 안전성이 확인될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임상 2상 시험을 위해 만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