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균 방문진 이사장 "MBC 시험, 사상 검증? 동의 어렵다"

중앙일보 2020.10.19 12:46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MBC 최대 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의 김상균 이사장이 2차 가해 논란을 빚은 MBC 입사시험 문제가 '사상검증'이라는 비판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19일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논란이 된 MBC 입사시험 문제를 두고 "일종의 사상검증이자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며 “방문진 이사장으로 책임을 통감하나”라는 질문을 김 이사장에게 던졌다. 
 
앞서 MBC는 지난달 13일 신입 기자 공채 논술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이 있다면 논리적 근거와 함께 제시해도 무방함)'를 문제로 출제해 '2차 가해','사상검증' 이라는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 이사장은 허 의원의 이같은 지적에 "책임이 일부 있음을 자인하고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MBC 차원에서 일부 잘못 있었음을 시인하고 공개 사과했고 재시험 치러서 완료된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상검증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아울러 허 의원은 MBC가 논란 이후 재시험을 치르면서 수험생들에게 교통비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저질러 놓고 현금으로 해결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돈으로 입막음한다는 것은 다소 억울하다”며 “잘못이 있다고 인정하고 시험을 다시 치르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의 “허 의원이 MBC 입사시험 문제 지적했는데 가장 큰 문제가 뭐라고 생각하나”는 질문에 김 이사장은 “재단에서 시험문제까지는 관리를 못한다”며 “제가 관여하지 않기 때문에 공개된 자리에서 말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