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근 3년 경기도내 어린이집·유치원, 식품위생법 위반 381건

중앙일보 2020.10.19 11:20
지난 7월 14일 경기도 안산시청 앞에서 안산 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이 유치원 집단 식중독 진상규명·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7월 14일 경기도 안산시청 앞에서 안산 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이 유치원 집단 식중독 진상규명·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최근 3년간 경기도 내 어린이집, 유치원 등의 급식소가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사례 381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국민의힘)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개년 간 유통기한 경과로 인한 식중독 발생, 수질 문제 등으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사례는 모두 381건이다. 어린이집 및 유치원 115곳, 초·중·고교 13곳 등이 위생관리 기관 등에 의해 적발됐다.
 
위반 사유별로는 유통기한 초과 식품의 보관 및 사용 55건, 식중독 발생 6건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259건이 과태료 처분을 받았고, 16건에 대해서는 영업소 폐쇄 결정이 내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관리의 중요성이 요구되는 올해도 지난 8월 현재 총 80건의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18건은 유통기한 초과식품 보관 및 사용으로 적발됐고 식중독 발생 관련도 2건이다.
 
박완수 의원은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급식소의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며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유통기한 초과 식품 등을 사용하는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경기도 식품위생 관리부서 등은 더욱 철저하게 관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월 안산 사립유치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태로 원생과 가족 등 97명이 상해를 입은 사건과 관련해 원장 등 유치원 관계자 3명이 지난 7일 구속됐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유치원 원장, 조리사, 영양사 등 3명을 업무상 과실치상, 위계공무집행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이 유치원에서는 지난 6월 12일 첫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이후 원생과 가족 등 100여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이들 중 15명은 합병증인 용혈성 요독 증후군(일명 햄버거병) 진단을 받고 투석 치료까지 받았다. 
 
이들은 유치원에서 원생들에게 급식을 제공하면서 식자재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집단 식중독 사태를 유발한 혐의다. 또 지난 6월 16일 당국의 역학조사를 앞두고 보존식 미보관 사실을 숨기기 위해 보존식을 당일 새로 만들어 채워 넣어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