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연속 우승... 챔피언스 투어 휩쓰는 '50세 막내' 필 미켈슨

중앙일보 2020.10.19 11:04
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서 2연속 우승을 거둔 필 미켈슨. [AP=연합뉴스]

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서 2연속 우승을 거둔 필 미켈슨. [AP=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이 만 50세 이상 나서는 미국 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서 강자의 면모를 또한번 과시했다. 두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또한번 정상에 올랐다.
 
미켈슨은 19일(한국시각)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버지니아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 투어 도미니언 에너지 채리티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로 7타를 줄이고 합계 17언더파로 우승했다. 2위 마이크 위어(캐나다·14언더파)를 3타 차로 제친 미켈슨은 지난 8월 찰스 슈왑 시리즈 대회에 이어 두 번째 출전한 챔피언스 투어에서 또한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챔피언스 투어에서 처음 출전한 두 대회를 모두 우승한 건 1999년 브루스 플라이셔(미국), 올해 짐 퓨릭(미국)에 이어 미켈슨이 세 번째다.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약 3억4000만원)를 받았다.
 
1970년생 미켈슨은 올해 챔피언스 투어 자격을 얻어 입문했다. PGA 투어와 병행하고 있는 그는 챔피언스 투어에선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연이어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해냈다. 그는 22일 개막할 조조 챔피언십, 11월 초 휴스턴 오픈에 이어 다음달 12일 개막하는 마스터스까지 PGA 투어 대회 출전 계획이 잡혀있는 상태다. 마스터스를 앞두고 샷 감각을 다지고 있는 그는 챔피언스 투어 통산 2승으로 또한번 상승 분위기를 만들 발판을 마련했다.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최경주는 11언더파 공동 6위에 올라 톱10으로 대회를 마쳤다. 올해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 데뷔해서 5번 나선 최경주는 찰스 슈왑 시리즈 대회(공동 7위) 이후 두 번째 톱10에 올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