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R&D 분야 인재 발굴 나섰다…세자릿수 채용

중앙일보 2020.10.19 10:57
현대차가 연구개발(R&D) 분야 인재 채용에 나섰다. 지난 14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 이뤄지는 신규 채용이다. 정 회장은 취임사에서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현대차 채용 공고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

현대차 채용 공고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

19일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는 연구개발본부 신입사원을 채용한다는 공고가 올라왔다.  
 
모집 분야는 ▶연료전지 ▶전동화 ▶배터리 ▶샤시 ▶바디 ▶자율주행 ▶전자제어 시스템 개발 등 연구개발본부 내 7개 부문이며, 세자릿수 규모의 채용이 될 예정이다.
 
세자릿수 채용은 기존 정기 공채 규모와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현대차는 공채 방식을 포기한 이후로 상시 채용을 고집해오고 있으며 이번 채용 역시 상시 채용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모집 대상은 국내외 학사·석사 학위 취득자 및 내년 2월 졸업 예정자로, 서류 접수는 다음 달 2일까지다.
 
현대차는 이번 신입사원 채용과 관련해 지원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마이크로 페이지 'H-리쿠르트'를 운영한다. 지원자들은 이 페이지에서 1대 1 온라인 상담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신입 채용은 현대차의 미래의 새로운 장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를 확보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연구개발부문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