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부산시장감 없다? 앞부분 뚝 잘라 보도···중진 오해"

중앙일보 2020.10.19 09:48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부산시장감 없다’고 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 “아직은 그런 구상을 가진 분은 없는 것 같다고 얘기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앞 부분을 뚝 잘라버리고 내가 (후보감이) 없다고 했다고 보도되니 중진들이 이상한 반응을 보이는 것 같은데, 별로 특별하게 얘기한 것도 없다”며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후 맥락이 생략됐다는 의미다.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부산 지역언론 간담회에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지금 거론되는 인물 중에는 내가 생각하는 (부산시장) 후보는 안 보인다. 아직 적격자가 안 보인다. 국회의원 3~4선하고 이제 재미가 없으니 시장이나 해볼까 하는 느낌을 받는다. 그래서는 안 된다”고 발언한 것이 보도됐다.  
 
이날 통화에서 그는 “부산항을 세계적 항구로 만들기 위해 독일 함부르크항과 비교했다. 함부르크항이 완전히 ‘스마트 항구’로 변모했기 때문에, 그런 구상을 하는 분들이 (부산시장 후보로)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를 두고 같은 당 권영세·장제원·조경태 의원 등 다선 중진들이 “스스로 깎아내리기”, “내부 총질”, “자해적 행동”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수사 객관성 위해 라임·옵티머스 특검 제안”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을 실시하자고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라임 사태 피의자 한 사람이 옥중에서 쓴 편지를 갖고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런 사태는 과거 어떤 정부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특이한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과 법무부가 그와 같은 모습을 보이는데, 수사에 대한 객관성을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라고 특검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도 이 사건에 대한 객관적 수사에 협조할 자세라면, 저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반드시 받아들이라”고 요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