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 푹 빠졌다, 찬사 보낸 한국 드라마

중앙일보 2020.10.19 09:45
파울로 코엘료 작가. [트위터 캡처]

파울로 코엘료 작가. [트위터 캡처]

『연금술사』,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등 작품으로 국내에서도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브라질의 문호 파울로 코엘료(73)가 한국 드라마에 찬사를 보냈다.
 
코엘료 작가는 1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언급하며 "16화까지 못 볼 줄 알았는데, 인간 심리를 완벽히 묘사한 작품"이라고 극찬을 했다. 그는 "엄청난 각본과 환상적인 연출, 최고의 출연진에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파울로 코엘료 작가가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찬사를 보냈다. [트위터 캡처]

파울로 코엘료 작가가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찬사를 보냈다. [트위터 캡처]

 
코엘료 작가가 쓴 트윗은 지금까지 5900여회 리트윗됐다. 그의 계정으로 작품의 정보 등을 물어보는 '멘션'(메시지)이 쏟아지고 있다. '나의 아저씨'는 2018년 종영한 드라마로, 지난 6월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되기 시작했다.
 
코엘료 작가는 한국 문화에 유독 애정을 드러내는 인물로 유명하다. 지난달에는 트위터에 네이버 웹툰 ‘아는 여자애’의 한 장면을 올려 국내외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지난 8월 그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BTS를 비난하는 이들에게"라며 "그들의 영상을 몇 개만 본다면 마음이 바뀔 것"이라는 트윗을 올려 BTS에 대한 '팬심'을 알리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