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능후 "거리두기 1단계 첫주, 하루 평균 국내 확진자 62.1명"

중앙일보 2020.10.19 09:28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이 19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이 19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최근 1주간 일일 평균 국내 확진자는 62.1명으로 지난주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아직 추석 연휴로 인한 대규모 확산은 없지만, 가을철 인플루엔자 유행 우려 등 위험요인이 산재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19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조정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며 이처럼 평가했다.
 
박 장관은 “최근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ㆍ지인 등 소모임과 함께 방문판매ㆍ콜센터 등 주요 고위험시설에서 산발적인 소규모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며 “특히 기저질환을 가지신 고령층을 보호하고 있는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요양원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면서, 감염에 취약한 분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요양병원, 의료기관 등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할 경우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중증환자로 발전할 위험도 높다.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방역 당국이 19일부터 수도권 요양병원, 정신병원,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종사자와 이용자 약 16만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어르신과 환자들을 보호하고 있는 병원과 요양시설에서는 종사자에 대한 관리, 증상 발생 시 진단검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며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에서도 각별한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 9월부터 어린이와 임산부를 대상으로 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시행하고 있으며, 19일 70세 이상에 대한 무료접종이 시작된다고도 안내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학원, 음식점 등 일상적인 생활공간과 박람회, 전시회 등 주요 행사의 방역관리 계획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