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투자공사, 美 대마업체에 나랏돈 200억 투자했다 반토막

중앙일보 2020.10.19 07:13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한국투자공사(KIC)가 미국의 대마 회사에 200억원을 투자했다가 100억원가량 손실을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KIC는 지난 2년 동안 미국 시장에 상장된 대마 업체 캐노피 그로스(Canopy Growth), 오로라 카나비스(Aurora Cannabis), 크로노스 그룹(Cronos Group) 등 대마 관련 업체에 모두 200억원가량을 투자했지만, 투자원금은 반 토막난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나랏돈으로 대마 관련 주식을 매입하는 것은 국민 법 감정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자 KIC는 사회책임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면서도 대마 업체 주식투자에서 이익이 나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정성호 의원실 제공]

[정성호 의원실 제공]

 
KIC는 지난해 1분기 캐노피 그로스에 약 1800만 달러(약 200억원)를 투자했다. 이후 이 회사 주가는 1년 넘게 빠졌다. 매입 당시 주가는 50달러 수준이었으나, 지난 2분기 기준 16달러로 떨어졌다. 캐노피 그로스는 대마 업계 1, 2위를 다투고 있는 업체로, 의료용 대마뿐 아니라 여가용 대마도 생산하고 있다.
 
정 의원에 따르면 KIC는 캐노피 그로스에 대한 투자손실은 인정하면서도 "전반적인 투자에서 이익이 나고 있으므로 개별종목의 손실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국가마다 가치관과 사회적 기준이 다르므로 사회책임투자도 그에 맞춰 이뤄져야 하며 국민 법 감정이나 상식에 어긋나는 투자가 이뤄져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