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근 '전 여친 사망' 주장에 "쓰레기들, 나 잘못 건드렸다"

중앙일보 2020.10.19 06:19
이근 예비역 대위. [사진 유튜브 캡처]

이근 예비역 대위.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에 출연했던 유튜버 이근이 '전 여친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유튜버 김용호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이라며 18일 2차 고소를 예고했다.
 
이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에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금까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씨가 사망했겠냐"며 "이 사실은 정○○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정씨 가족에게 2차 트라우마가 될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어 "(그동안)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며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구체적 증거 제시 방법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글 말미에 "고소장 또 갈 겁니다"라고 한 점으로 보아 법적 대응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그는 댓글에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지목하며 "내 사생활 그렇게 잘 아냐"며 "이 인간 쓰레기들. 나 잘못 건들었다"고 했다. 이어 "동료로서 정○○씨를 사랑했고 내가 없었던 현장에서 안타까운 사고로 갔다. 두고보자"며 저급한 돈벌이수단으로 사망자를 이용한다고 비판했다.
 
군대 체험 예능 '가짜사나이'를 통해 대세가 된 이근 해군특수전전단 출신 예비역 대위는 ″인성에 문제 있어?″라는 유행어를 만들었다. [유튜브 캡처]

군대 체험 예능 '가짜사나이'를 통해 대세가 된 이근 해군특수전전단 출신 예비역 대위는 ″인성에 문제 있어?″라는 유행어를 만들었다. [유튜브 캡처]

"성추행 증거 CCTV, 법원이 공개막아"

한편 이씨는 자신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는 "성추행 관련해서는 폐쇄회로(CC)TV를 본인 관람은 가능하지만, 법원에서 외부 유출 못 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개 각도의 CCTV가 나오면 국민들이 판단해주시길 바란다"며 "피해자와 마주 보고 지나가는 중에 제가 피해자 왼쪽에서 손이 허리를 감싸고 내려와 3~5초 오른쪽 엉덩이 뭉치기가 가능한지 아니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지, CCTV 보시면 복도가 아니라 사람들이 많은 넓은 공간이었다"고 했다. 또 현장에서 경찰을 부르고 재판을 시작한 것이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 국민들에게 거짓말한 적 없다"며 "가짜뉴스를 믿든, 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를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라며 "제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하다"고 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배 아파서 거짓말을 다 끌어가 지고 와 저를 죽이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자신 있으면 계속해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지난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유튜버 김용호씨를 고소했다.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는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의 고소를 예고한 바 있다.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는 이씨를 비롯해 출연자들의 계속된 논란으로 지난 16일 업로드 중단을 선언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