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단 한장의 티켓, 주인은 김채영

중앙일보 2020.10.19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예선 여자 결승〉 ○·김채영 6단   ●·오유진 7단
 
장면 9

장면 9

장면 ⑨=AI는 백이 약간 앞섰다고 한다. 참으로 미세한 데다 끝내기가 매우 어려운 바둑이다. 김채영 6단이 백1에 둔 것은 선수다. 피 말리는 초읽기 상황에서 잠깐 숨 고르는 수 같지만 실은 무서운 복선이 깔려있다. 여기에 오유진 7단이 딱 걸려들었다. 흑2는 착각. 백3의 치명적인 맥점을 깜박했다. 결국 5,7의 절단이 성립하며 아나콘다처럼 긴 흑 대마가 비명횡사하고 말았다.    
 
참고도

참고도

◆참고도=흑1로 응수했으면 아무 일 없었다. 백이 기어이 끊으려다가는 7에 이르러 거꾸로 위기를 맞게 된다. 8에 때려 패는 할 수 있지만 흑에겐 A라는 절호의 패감이 있다. 바둑이 끝나게 된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흑1로 끊었지만 3이 불가피해 백4로 한 점이 잡히고 말았다. 이렇게 백이 연결되는 순간 중앙 흑대마는 사망했다. 좌변 흑대마도 5로 두어 백의 꼬리 두 점을 잡고 살아났다. 그러나 이 바꿔치기는 흑이 대손해. AI의 백의 승률이 99%를 찍었다. 206수, 백 불계승. 랭킹 3위 김채영이 1위 최정과 2위 오유진을 연파하고 전체 여자기사에게 주어지는 단 한 장뿐인 본선 티켓을 손에 넣었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