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아기 20만원에 입양' 미혼모, 비난보다 사회가 도와줘야"

중앙일보 2020.10.18 18:35
원희룡 제주지사. 중앙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중앙포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온라인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앱)에 자신의 아기를 20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미혼모에 대해 "비난하기보다 사회가 도와주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1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온라인 마켓에 아기 입양 글을 올린 미혼모 기사를 보고 너무 놀랐고 마음이 아팠다. 제주에 사는 분이어서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16일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 제주 서귀포 지역 카테고리에는 생후 36주 아이를 20만원에 거래하겠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20대 미혼모는 혼자 아이를 키우기 어려워 충동적으로 이같은 글을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지사는 "분노하는 분들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한 생명의 엄마로서 아기를 낳은 것은 칭찬받고 격려받아야 할 일이다. 혼자서 키울 수 없다면 입양절차 등 우리 사회가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 여성가족부서에 알아봤다"며 "아기 엄마가 출산 이후 병원에서 의뢰가 와서 입양기관과 미혼모 시설에서 상담도 이뤄진 경우였다고 한다. 그런데 왜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되었는지 미혼모 보호와 지원 실태를 다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려움과 막막함 속에서 사회적 비난까지 맞닥뜨린 여성에 대해 보호와 지원을 하겠다. 필요한 경우 심리적인 치료도 제공하겠다. 관련 기관들과 함께 최대한 돕겠다. 아울러 제도를 개선할 점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사진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