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생을 걸고"…구단 접는 전자랜드, 반전의 4연승

중앙일보 2020.10.18 17:02
프로농구 전자랜드 이대헌이 KCC 송교창을 앞에두고 슛으로 시도 하고 있다. [사진 KBL]

프로농구 전자랜드 이대헌이 KCC 송교창을 앞에두고 슛으로 시도 하고 있다. [사진 KBL]

 
종료 2초 전, 스코어 66-66. 인천 전자랜드 이대헌(28)이 드라이브 인 과정에서 상대 도움 수비가 들어왔다. 그러자 절묘하게 내준 패스를, 에릭 탐슨이 골밑에서 위닝샷으로 연결했다.  

코로나 불확실탓, 올 시즌 마지막
약체 분류, 개막 후 깜짝 전승
벌떼농구, 이대헌-정영삼 펄펄

 
코로나19 시대 불확실성 탓에 올 시즌을 끝으로 구단 운영을 접는 프로농구 전자랜드. ‘인생을 걸고’ 뛰며 개막 후 4연승을 달렸다.
 
전자랜드는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로농구 경기에서 전주 KCC를 68-66으로 꺾었다. 개막 후 ‘우승후보’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SK를 연파했고, 전날 창원 LG에 이어 이날 KCC마저 잡았다. 2015~16, 2019~20시즌 이후 팀 개막 후 최다 연승 타이 기록(4연승)을 세우며 단독 선두를 지켰다. 
 
전자랜드 홈경기장에는 ‘All of my Life(내 인생의 모든 것)’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걸려있다. 올 시즌 슬로건이다. 유도훈(53) 전자랜드 감독은 지난 6일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새 시즌 각오를 다섯글자로 밝히며 “인생을 걸고”라고 말했다. 전자랜드가 올 시즌을 끝으로 농구단 운영을 중단하기 때문이다. 모기업이 코로나19 여파로 홍보보다는 경영에 투자할 시기로 판단했다.
 
전자랜드는 강상재가 입대했고, 자유계약선수(FA) 김지완이 팀을 떠났다. 전력보강도 없었다. 구단을 인수할 기업이 나타나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팀 해체까지 고려해야 한다.
 
전자랜드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유도훈 감독. [사진 KBL]

전자랜드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유도훈 감독. [사진 KBL]

이틀 연속 경기를 치르는 ‘백 투 백 경기’인데도, 전자랜드 선수들이 똘똘 뭉쳤다. KCC 라건아가 발목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축구 토털사커(전원 공격 전원 수비)처럼 ‘벌떼 농구’를 펼쳤다. 종료 6초 전 송교창의 슛을 탐슨이 ‘파리채 블록슛’으로 쳐냈고, 마지막 공격 때 이대헌과 결승 득점을 합작했다. 
 
포워드 이대헌(1m96㎝)이 이날 17점,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대헌은 2015년 프로데뷔해 2016~17시즌 평균 2.1점에 그쳤다. 상무에 입대해 멘털이 강해졌고, 웨이트트레이닝으로 근육질로 변신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주인공 김수현처럼 외모도 준수하다. 전자랜드에서만 17년을 뛴 ‘노장’ 정영삼(36)도 12점을 올리며 ‘회춘’한 모습이다.
 
전자랜드에서만 17년을 뛴 정영삼(가운데). 베테랑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사진 KBL]

전자랜드에서만 17년을 뛴 정영삼(가운데). 베테랑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사진 KBL]

유도훈 감독은 “외국인선수(탐슨, 헨리 심스)는 화려함보다는 골밑을 지키는 빅맨을 데려왔고, 국내선수들이 외곽포를 던진다”면서 “솔직히 1라운드 목표는 5승이었다. 다른팀 외국인선수들이 코로나 여파로 자가격리하고 팀원들과 호흡을 맞추는 시간이 짧았다. 2라운드까지 가봐야 판도를 알수 있고, 우리는 나름대로 방향성을 갖고 지키고 만들어가고 있다”고 했다. 
 
정영삼은 “과거에는 문태종, 서장훈 등 워낙 멤버가 좋았는데, 지금은 그 때에 비해 좋지 않다. 우리팀 몸값은 다른팀에 비해 현저하게 낮다. 2연승까지 운으로 이겼다고 생각했는데, 4연승하니 후배들이 미친 것 같다. 전 농구할 날이 많지 않은데, 후배들은 행복하게 농구했으면 좋겠다. 우리 가치를 높여 (인수할 팀이 나타나) 좋은 쪽으로 흘러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대헌은 “힘든 상황을 신경 안쓰고 즐기며 재미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서울 삼성은 부산 KT에 82-89로 져 개막 후 4연패에 그쳤다. 
 
인천=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