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추미애에 즉각 반격 "내가 왜 수사 뭉개나…말도 안된다"

중앙일보 2020.10.18 16:30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8일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팀으로부터 야권 정치인에 대한 비리 의혹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법무부가 '총장의 수사 지휘가 미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수사를 내가 왜 뭉개느냐"고 반박했다.
 
앞서 이날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은 의혹 등 그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했다.
 
이에 윤 총장은 "수사팀이 야권 인사에 대해 수사한다고 해서 수사하라고 지시했고, 지금도 수사 중"이라며 "여야가 어디 있느냐. 일선에서 수사를 하면 총장은 지시하고 말고 할 게 없다. 누구를 수사해라 말라 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법무부의 주장에 대해선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했다.
 
'윤 총장이 라임 사건의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는 법무부의 발표에 대해선 "타 청에서 파견 보내는 건 법무부와 대검, 해당 청이 서로 협의해서 정하는 것"이라며 "법무부가 최종 승인을 해야 하므로 총장이 전적으로 할 수도 없다"고 답했다.
 
홍수민·김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