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소비할인권 지급방안 논의…문화·여가활동 지원"

중앙일보 2020.10.18 15:57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소비할인권 지급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그간 제한을 받아 왔던 국민 여러분의 문화와 여가 활동을 방역이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조금이나마 지원해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 우울'을 넘어 최근에는 '코로나 분노', '코로나 절망'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국민께서 느끼는 심리적 스트레스가 매우 크다"며 "숙박·여행·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은 향후 방역상황을 좀 더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조정하면서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선언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 지난 한 주간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최소 41명에서 최대 95명까지 큰 편차를 보여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위험요인이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한 주가 되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언급하며 "유럽과 미국의 급속한 재확산으로 전 세계 확진자 수는 4000만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이미 백만명을 넘어섰다"며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글로벌 2차 팬더믹'이 현실화된 모습"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과 관계부처는 해외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가별 위험요인을 면밀히 분석해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