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거부로 증언 못하자…北피격 공무원 형 '국민국감'에 선다

중앙일보 2020.10.18 13:02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펼쳐보이고 있다. 심석용 기자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펼쳐보이고 있다. 심석용 기자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의 형 이래진(55)씨가 “문재인 대통령이 밝혀주신 책임자 처벌과 명확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며 “동생과 우리 가족의 명예를 되돌려 달라”고 호소했다. 18일 국회에서 열리는 ‘서해 피격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 국정감사(국민 국감)’를 앞두고서다.
 
이씨는 18일 “국민이 알아야 할 내용과 군경의 실책에 질문을 던지겠다”며 국방부·해군·해경·청와대를 향해 의문점을 쏟아냈다. 먼저 국방부에 대해선 실시간 감청이 아닌 조각 첩보를 바탕으로 월북으로 단정 지은 이유를 물었다. 앞서 군 당국은 다양한 첩보 수단을 통해 이씨의 직접적인 월북 의사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동생이 정확히 어디서, 어떻게 표류했는지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고 (이씨가 타고 갔다는) 부유물은 누구 것인지, 어디서 구했는지를 밝혀라”고 요구했다. 
 
해군에 대해서는 “실종자 수색을 하면서 기민한 첩보와 정보 수집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었는데도 무엇을 했는지 궁금하다”며 “일반 어선도 보유하고 있는 통신시설을 이용해 조난과 구조에 무슨 조치를 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수사기관인 해경에 대해선 “가장 많은 조사를 해왔는데도 단순히 군 첩보 정보를 입수했다고 서둘러 중간보고를 서두른 이유를 말해달라”고 말했다. “실종자 수색에 관한 조류예측 시스템을 활용했던 과거의 사건과 정확도를 밝히라”고 요청했다. 월북으로 단정하려면 같은 조건으로 여러 차례 실험해서 실제 생존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는 게 이씨의 주장이다.
 
이씨는 또 청와대에 대해 “지난달 22일 오후 6시 36분쯤 동생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됐다는 서면보고를 받은 뒤 어떤 대응을 했는지, 북한과 해군이 연락했던 사실을 국방부로부터 보고받았는지 등에 대해 답하라”고 요구했다. 이씨는 “고등학교 2학년 조카의 절절한 외침이 부끄럽지 않냐”며 “찾을 때까지 10년이 걸리든 20년이 걸리든 끝까지 동생 원형 그대로 돌려달라”고 말했다. 
 
이씨는 이날 오후 2시 국민 국감에 참석해 이런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국민 국감은 정식 국정감사와 다르다. 국민의힘이 자체적으로 증인을 불러 진행되는 간담회 형식의 국감이다. 앞서 이씨는 국방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 국감에 증인으로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여야 간 이견을 해소하지 못해 불발됐다. 국민 국감에는 신중근 연평도 어촌계장 등이 참석해 숨진 공무원 이씨의 월북 가능성 등에 대해 증언할 예정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