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수입 냉동대구 포장에서 '살아있는 코로나' 세계 첫 검출

중앙일보 2020.10.18 09:07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CDC)는 17일 수입 냉동식품의 포장에서 세계에선 처음으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밝혔다. 한국을 포함해 세계 각국 모두 수입 냉동식품을 운반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경고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홈페이지 통해 공개
산둥성 칭다오 코로나사태 기원 조사 과정에서 검출
과거 검출된 적 있었지만 산 바이러스는 세계 처음
수입 냉동식품 운반자는 각별한 주의 필요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17일 발표를 통해 수입 냉동 대구의 포장에서 세계 처음으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밝혔다. 수입 냉동식품 운반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는 경고다. [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17일 발표를 통해 수입 냉동 대구의 포장에서 세계 처음으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밝혔다. 수입 냉동식품 운반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는 경고다. [중국 바이두 캡처]

CCDC가 이날 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 같은 사실은 CCDC가 최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그 기원에 관한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CCDC는 칭다오의 한 노동자가 운반한 수입 냉동 대구의 포장에서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인 샘플을 채취했고 여기에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말했다. 이는 세계적으로 처음이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산둥성 칭다오의 코로나 사태 기원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세계 처음으로 수입 냉동식품의 포장에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말했다. [중국 질병통제센터 홈페이지 캡처]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산둥성 칭다오의 코로나 사태 기원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세계 처음으로 수입 냉동식품의 포장에서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말했다. [중국 질병통제센터 홈페이지 캡처]

CCDC는 이 같은 사실은 실험실 바깥의 특수한 운반 조건 아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포장에 붙어 비교적 장시간 생존할 수 있다는 걸 처음으로 증명하는 사례라고 말했다. 코로나가 냉동식품을 매개로 아주 먼 곳에까지 전파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특정한 환경 아래에서 물품 표면에 붙은 코로나가 제대로 된 방호 조치를 취하지 않은 밀접 접촉자를 감염시킬 수 있고 이런 위험에 노출된 사람은 주로 냉동 물품을 취급하는 집단이라고 CCDC는 말했다.
 
중국에선 수입 냉동식품 샘플 검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남미 새우와 브라질 닭 날개, 인도네시아 갈치, 러시아 오징어 등 다양하다. [중국 텅쉰망 캡처]

중국에선 수입 냉동식품 샘플 검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남미 새우와 브라질 닭 날개, 인도네시아 갈치, 러시아 오징어 등 다양하다. [중국 텅쉰망 캡처]

CCDC는 이에 따라 역외에서 유입되는 코로나 감염자에 대한 예방과 함께 코로나바이러스에 오염된 냉동 물품이 해외에서 들어오는 것에 대해서도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지난 9월 15일까지 전국 24개 성에서 298만 개의 샘플(냉동식품 포장 샘플 67만, 관련 산업 종사자 샘플 124만, 환경 샘플 107만)을 조사했는데 단지 22개의 식품 포장에서 코로나 양성 반응을 확인했지만,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검출하지는 못했다.
 
지난 6월 베이징 신파디 농수산물시장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하자 중국 경찰이 슈퍼와 상점을 돌며 육류와 해산물 제품을 검사하고 있다. 당시엔 수입 연어가 의심을 받았다. [중국 환구망 캡처]

지난 6월 베이징 신파디 농수산물시장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하자 중국 경찰이 슈퍼와 상점을 돌며 육류와 해산물 제품을 검사하고 있다. 당시엔 수입 연어가 의심을 받았다. [중국 환구망 캡처]

한데 이번에 세계에서 처음으로 수입 냉동식품 포장에서 살아있는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한 것이다. CCDC는 그러나 이제까지 소비자가 오염 냉동 해산물과 접촉해 코로나에 감염된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는 음식물 섭취로 전파가 되지 않는다며 중국의 경우 관련 부서가 이미 수입 냉동식품에 대한 감시와 소독 조치를 취하고 있어 일반인은 정상적으로 수입 생선을 구입해 먹어도 된다고 말했다.
 
지난 6월 베이징을 강타한 코로나 사태는 베이징 남부 펑타이구에 자리한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 시작됐다. 당시엔 수입 연어가 의심을 받았다. [중국 신경보망 캡처]

지난 6월 베이징을 강타한 코로나 사태는 베이징 남부 펑타이구에 자리한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 시작됐다. 당시엔 수입 연어가 의심을 받았다. [중국 신경보망 캡처]

그렇지만 수입 냉동식품의 포장에서 살아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된 만큼 관련 산업 종사자는 각별한 방호 의식을 갖고 피부가 직접 오염된 냉동 물품에 접촉되는 경우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선 이제까지 남미 에콰도르에서 수입한 냉동 새우 포장과 브라질산 닭 날개 포장, 인도네시아산 갈치 포장, 러시아산 오징어 수입 상자 등에서 잇따라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돼 비상이 걸렸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