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블루' 시대, 삼성SDI가 임직원 '백일장' 연 까닭

중앙일보 2020.10.18 09:00
삼성SDI의 비대면 백일장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김현선 프로(사진 왼쪽)와 장경호 프로. [사진 삼성SDI]

삼성SDI의 비대면 백일장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김현선 프로(사진 왼쪽)와 장경호 프로. [사진 삼성SDI]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건강 문제뿐 아니라 우울감·무기력증까지 종종 생겨나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마음 방역에 선제적으로 나선 회사가 있다. 삼성에서 배터리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자재료 사업을 맡는 삼성SDI다. 
 

'희망 찾기' 주제로 임직원 백일장

18일 삼성SDI는 ‘희망은 우리 안에 있어요’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임직원 대상 비대면 백일장(자작시, 삼행시 부문)을 실시해 각각 최우수작, 우수작 등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삼성SDI에 따르면 이번 임직원 백일장에는 200여 편의 시가 접수됐다. 심사는 시 ‘풀꽃’을 지은 나태주 시인과 고두현 시인이 맡았다. 나태주 시인은 삼성SDI 임직원들에게 “마스크 안쪽은 ‘나’를 위한 배려이고 바깥쪽은 ‘너’를 위한 부분”이라며 “마스크를 쓰는 행위 자체가 ‘너와 나의 합작”이라는 말을 남겼다. 마스크가 물리적 방역은 물론 마음의 방역을 위해서도 매우 소중하다는 취지다.
 
자작시 부문 최우수작은 소형전지사업부 장경호 프로의 ‘아들에게 쓰는 편지’가 선정됐다. (아래 사진 참조) 코로나19로 인해 맘껏 뛰어놀지 못하는 자녀에 대해 느끼는 아버지의 마음을 진솔하게 담아냈다는 평이다.
삼성SDI 사내 백일장 최우수작 '아들에게 쓰는 편지'. [사진 삼성SDI]

삼성SDI 사내 백일장 최우수작 '아들에게 쓰는 편지'. [사진 삼성SDI]

삼행시 부문에선 최우수작으로 소형전지사업부 김현선 프로의 작품이 뽑혔다. 아래는 삼행시 전문이다.
 
코 : 코리아를 찾아온 코로나야
로 : 로타리 한 바퀴 휙 돌았으니
나 : 나비처럼 훨훨 날아 떠나거라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희망을 가지고 서로를 격려하며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는 임직원들의 염원을 읽을 수 있었다”며 “코로나19를 다 함께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려 선제 방역 활동을 펼쳤다. 사업장 출입문마다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임직원 건강 상태를 체크했고, 국내·외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배포 및 주기적인 건물 소독 등 물리적 방역 활동도 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