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추진 1년 지났지만 불법 영업 계속

중앙일보 2020.10.18 05:00
지난해 12월 10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서 창원시 관계자가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려고 하자 업주와 종업원이 이를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0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서 창원시 관계자가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려고 하자 업주와 종업원이 이를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창원시가 지역에 유일하게 남은 성매매 집결지 폐쇄 정책을 추진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아직 불법 영업을 계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가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 우여곡절 끝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이곳을 근린공원으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업주들은 ‘생존권 박탈’이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불법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창원시 지난해 9월 허성무 시장 폐쇄 결정
이후 CCTV 설치, 근린공원 조성 계획 발표
그러나 1년 지났지만 여전히 성매매 계속
창원시 "단속 강화, 근린공원 조성 계속할 것"

16일 창원시 등에 따르면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해 9월 26일 창원시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강력한 폐쇄 의지를 밝혔다. 이어 지난해 10월 18일 창원시는 2015년 만들어진 ‘성매매 집결지 대책 마련 태스크포스(TF)’를 ‘성매매 집결지 폐쇄 TF’로 전환하면서 사실상 ‘신포동 폐쇄’ 절차에 들어갔다. 서성동 일대는 성매매 업소 24개소가 있으며, 이곳에 80여명의 종사자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지난해 12월 10일 창원시가 신포동 성매매 집결지에 CCTV를 설치하려 했으나 업주 등의 반발에 막혀 무산됐다. 이날 오전 창원시 공무원 50여명은 사다리차를 동원해 성매매 집결지 입구 양쪽 전봇대에 CCTV 6대를 설치하려고 했다. 그러자 업주 등이 사다리차 설치를 몸으로 막았다. 한 업주는 인화성 물질을 자신의 몸에 뿌리며 분신 위협까지 했다.    
 
사고 우려에 창원시는 한발 물러섰다. 지난해 10월 30일과 11월 15일에 이어 3번째 CCTV 설치가 무위로 끝난 순간이었다. 하지만 창원시는 12월 25일 오전 7시 다시 CCTV 설치를 시도했고 4시간여 만에 성매매 집결지 출입구에 6대의 CCTV를 설치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12월 25일 경남 창원시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 설치된 CCTV(빨간색 원 안).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5일 경남 창원시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 설치된 CCTV(빨간색 원 안). 연합뉴스

 
큰 마찰이 없었던 건 마지막 CCTV 설치가 무위로 끝난 뒤 시와 업주가 가진 간담회가 일정 부분 역할을 했다. 창원시는 이 자리에서 CCTV 설치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전달하며 업주들을 설득했다. 시가 CCTV 설치 등을 방해한 업주 등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CCTV가 설치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논의가 한동안 수면 아래로 잦아들었다.
 
그러다 지난 6월 창원시가 성매매 집결지를 폐쇄하고 이 자리를 근린공원(1만㎡)으로 조성하는 ‘성매매 집결지 폐쇄 기본 계획’을 발표하며 또 한 번 정책 추진 의지를 다졌다.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2차 추경에서 용역비를 확보해 근린공원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행정절차와 보상 등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7월에는 ‘창원시 성매매 피해자 등의 인권 보호 및 자립·자활 지원 조례’를 제정해 시행에 들어갔다. 폐쇄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집결지 현장 지원 사업을 추진해 종사자를 대상으로 생계비, 주거 안정비 등을 지원하고 직업 훈련 등 자립·자활 프로그램도 운영하기 위해 이런 조례를 마련했다.  
 
창원시 관계자는 “현재 불법 영업을 하는 서성동에 대해 캠페인과 단속을 강화해 불법 영업을 근절할 계획이다”며 “서성동을 폐쇄하고 근린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은 계획대로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