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C 서울 K리그1 잔류 확정...조영욱 결승골

중앙일보 2020.10.17 20:32
조영욱(오른쪽)이 결승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조영욱(오른쪽)이 결승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FC서울이 성남FC를 꺾고 1부리그 잔류를 확정했다.
 

서울, 성남FC 1-0으로 꺾어
12위 인천과 격차 7점 차
남은 2경기 관계없이 잔류

서울은 17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시즌 K리그1(1부) 2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성남에 1-0으로 이겼다. 후반 35분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승점 28을 기록한 서울은 최하위(12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1)와 격차를 7점 차로 벌렸다. 남은 2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부에 잔류했다. 올 시즌 K리그1은 12위 한 팀만 K리그2(2부)로 강등된다. 서울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수원 삼성을 제치고 순위를 9위에서 8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반면 성남은 5연패로 11위(승점 22)에 머물렀다. 인천과 격차를 벌러지 못해 강등 위기에 놓였다.  
 
상주 상무는 상주에서의 마지막 홈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상주는 상주시민운동장에서 대구FC를 2-1로 이겼다. 군 팀 상주가 상주에서 치르는 마지막 홈 경기였다. 상주는 내년부터 김천으로 연고지를 옮긴다. '김천 상무'라는 이름으로 2부에서 새 출발한다. 상주는 이날 승리로 승점 41점을 쌓아 4위를 지켰다. 대구는 승점 35점으로 그대로 5위에 머물렀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