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여야, ‘야스쿠니 봉납’ 스가 한목소리 비판 “깊은 유감”

중앙일보 2020.10.17 15:33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왼쪽)와 17일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가 열리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 AP·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왼쪽)와 17일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가 열리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 AP·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정부와 여야 모두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외교부는 17일 대변인 논평에서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신 내각 출범을 계기로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요구에 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치권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논평을 내고 “야스쿠니 공물 봉납은 동북아 이웃 국가에 큰 상처를 주는 행동”이라면서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스가 총리가 전임 지도자의 잘못된 길을 답습할까 우려스럽다”면서 “거사를 겸허히 성찰하고, 주변국과 협력하는 새로운 길을 선택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한일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며 “일본은 진정한 동북아 평화가 무엇에 의해 달성될 수 있는지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과거사를 사죄하기에도 늦은 지금에 무책임한 생태를 보이는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런 행보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처음 맞는 야스쿠니신사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공물을 봉납했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제2차 집권기인  7년8개월여 동안 관방장관으로 있으면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지도, 공물을 보내지도 않았다. 그라나 이번 공물 봉납으로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서 아베 노선을 답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는 해석이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