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남 요양시설 400곳 코로나 전수조사…"이용자 외출외박 금지"

중앙일보 2020.10.17 12:08
14일 오후 부산 북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직원과 환자 등 53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119구급차량을 이용해 격리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이 병원은 동일집단격리 조치가 내려져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송봉근 기자

14일 오후 부산 북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직원과 환자 등 53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119구급차량을 이용해 격리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이 병원은 동일집단격리 조치가 내려져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가 17일 전남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원 종사자 대상 전수 조사 등 특별대책 시행을 지시했다. 최근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후속 대책이다.  
 
도내에서는 요양병원 90곳, 요양원 308곳이 있으며 이 곳에서 2만3000여명의 노인이 요양 중이다.  
 
특별지시에 따라 전남도는 도내 요양병원ㆍ요양원 종사자 1만3000여명을 대상으로 풀링기법(취합검사)을 활용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 나선다. 이동량이 많은 광주 근교권 시군부터 전수검사를 시작한다.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면회는 비접촉 면회로 제한하며, 이용자 외출과 외박도 금지된다. 출입자 관리도 더욱 강화된다. 기존 면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통제를 환자 이송인력과 물품납품업자, 제약회사 영업사원까지 확대해 세밀히 관리할 계획이다.
 
또 병문안이 환자나 방문객 모두에게 감염의 위험이 될 수 있어 면회 총량을 감소시키기 위한 홍보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