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가 日총리, 취임 후 첫 야스쿠니 제사에 공물…‘아베 계승’

중앙일보 2020.10.17 09:07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한 달째인 16일 오전 도쿄 소재 일본 총리관저에서 취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한 달째인 16일 오전 도쿄 소재 일본 총리관저에서 취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의 혼령을 함께 제사 지내는 야스쿠니(靖國)신사의 추계예대제(가을 큰 제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스가 총리는 이틀간의 야스쿠니신사 가을 큰 제사가 시작된 이날 제단에 비치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바쳤다. 직접 참배 대신 공물을 봉납한 건 외교적 부담을 덜면서 국내 정치적으로는 사실상의 참배 효과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베 전 총리는 제2차 집권을 시작한 이듬해인 2013년 12월 26일 한 차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고, 이후 재임 중에는 한국과 중국을 의식해 봄ㆍ가을 큰 제사와 8.15 패전일에 공물만 봉납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제2차 집권기인 7년 8개월여 동안 관방장관으로 있으면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지도, 공물을 보내지도 않았다. 하지만 이번 공물 봉납으로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서 아베 노선을 답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는 해석이 나왔다.  
 
야스쿠니에는 1867년의 메이지(明治) 유신을 전후해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여러 침략전쟁에서 사실상 일왕(천황ㆍ덴노)을 위해 목숨을 바친 246만6000여 명이 영새부(靈璽簿ㆍ이름 등을 적어 놓은 명부)로 봉안돼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