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코로나 백신개발 승기 꽂나···화이자 내달 긴급사용 신청

중앙일보 2020.10.16 22:54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다음 달 말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16일(현지시간) 오는 11월 셋째 주에 미 식품의약국(FDA) 신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16일(현지시간) 오는 11월 셋째 주에 미 식품의약국(FDA) 신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16일(현지시간) 회사 홈페이지에 성명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화이자는 안전성 검증 자료를 확보하는 시점인 11월 셋째 주에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기대된다.
 
불라 박사는 “우리는 10월 말까지 우리의 코로나19 백신이 효과가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사용 승인을 신청은 효과뿐만 아니라 안전성 등 몇 가지 요인을 충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FDA는 개발 단계의 백신을 긴급 사용 승인을 할 때 임상시험 대상자의 절반에 대한 2개월 치의 안전성 검증 자료를 요구한다”며 “현재 우리의 임상 시험 속도로 볼 때 11월 셋째 주에는 안전성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효능과 안전성이 담보된다면 자료가 준비되는 11월 셋째 주에 즉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은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던 미 대선(11월 3일) 이전 코로나19 백신 개발은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화이자가 미국 내 백신 개발에 성공하는 첫 번째 회사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