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근, 가짜뉴스 유포자 찾았다…"전교1등 중3짓, 상상 초월"

중앙일보 2020.10.16 17:26
유튜브 ‘가짜 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예비역 대위가 자신과 프로그램 관련자들에 대한 각종 음해성 뉴스를 퍼뜨린 인터넷갤러리 관리자의 내부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이씨는 16일 자신의 유투브 채널에 ‘내부고발자를 만났습니다’라는 제목으로 해당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내부고발자의 경위서도 포함됐다.
[이근 유튜브 캡쳐]

[이근 유튜브 캡쳐]

 
이 내부고발자는 “이근 세월호 3000만원 사건부터 김계란에 대한 악성 댓글 및 가학성 논란을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더 이슈화를 시켰다”라고 밝혔다. 또 “이근의 빚투 사건부터 에이전트H의학폭, 이근 세월호 사건, ‘가짜사나이’에 대한 가학성 논란, 로건 논란, 다른 교관에 대한 악성 게시물과 소문까지 적극적으로 통제하지 않고 더 이슈화 시키려 여론조작 및 선동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 내부고발자는 여론을 조작하고 선동한 이유를 묻자 “단순한 희열감과 성취감”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계란과 로건에 대한 심한 악성 댓글을 보고 내부 고발을 하게 됐다”고 밝히며 “사건 당시에는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여 뒤늦게 나타났다”고 내부고발 이유를 밝혔다. 
 
내부고발자는 “이근을 비롯한 모든 2차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 이런 악의적인 이슈를 쫓기 위한 가짜뉴스, 여론 선동과 조작이 없길 바란다”고 사과하며 말을 맺었다.
 
한편 전날 이씨 측 관계자는 스포츠경향에 “중학교 3학년이 포함된 디씨인사이드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를 제보를 통해 잡았다”고 밝혔다. 그는 “나이 어린 학생이라 훈육 정도로 일을 마무리하려 했지만, 이 학생이 꾸민 일이 어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짜뉴스 최초 유포자로 지목된 중3 학생은 반성문을 작성했고, 부모는 “아들은 전교 1등을 하는 등 모범생이다. 선처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