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무죄판결날 "칠흑같던 2년…형님, 못난 동생 용서를"

중앙일보 2020.10.16 17:00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파기환송심서 무죄 선고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파기환송심서 무죄 선고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혐의 파기환송심에서 16일 무죄를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고인이 된 자신의 형과 화해하지 못한 것이 평생 마음에 남을 것 같다며 "부디 못난 동생을 용서해달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미처 하지 못한 말'이란 글을 남겨 "파기환송심 최종선고가 내려지던 순간, 2년여의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며 "헤아릴 수 없는 고마움이 지난 시간 곳곳에 촘촘히 박혀 있다. 아픈 기억은 멀어지고 미안한 마음만 남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재판으로 인해 도정에 더 많이 충실하지 못한 점, 도민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라며 "해야 할 일이 산더미이고 시간은 촉박한데 개인적 송사로 심려 끼쳐 드렸다"고 했다. 
 
이 지사는 "덧붙여 2년간의 칠흑 같던 재판과정을 마무리하며 그동안 미처 하지 못한 말을 전한다"며 고인이 된 셋째 형에게 사과의 말을 남겼다.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혐의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셋째형에 대한 사과의 인사를 남겼다. [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혐의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셋째형에 대한 사과의 인사를 남겼다. [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그는 "셋째 형님, 살아생전 당신과 화해하지 못한 것이 평생 마음에 남을 것 같다"며 "어릴 적 지독한 가난의 굴레를 함께 넘으며 서로를 의지했던 시간들을 기억한다. 우리를 갈라놓은 수많은 삶의 기로를 원망한다"고 했다.
 
이어 "부디 못난 동생을 용서해달라"며 "하늘에서는 마음 편하게 지내시길, 불효자를 대신해 어머니 잘 모셔주시길 부탁 올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 지사는 자신의 셋째 형에게 사과하면서도, 또다른 논란이 됐던 '셋째 형수 욕설'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남기지 않았다. 지난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 당시 야당은 이 지사의 형수에 대한 '욕설 음성 파일'을 놓고 공방을 벌인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