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檢수사와 별개로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경위 살펴봐라"

중앙일보 2020.10.16 15:38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있은 각국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있은 각국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투자 관련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와 관련해 결정이 적절했는지, 허술한 점은 없었는지 등을 정부도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문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설명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옵티머스 펀드 투자한 공공기관은 전파진흥원·한국농어촌공사·한국마사회·한국전력 등이다. 
 
농어촌공사는 사내 근로복지기금 30억원을 옵티머스 펀드에 넣었고, 전파진흥원은 방송발전기금·정보통신진흥기금을 끌어들여 748억원을 투자했다. 
 
남동발전도 올해 초 옵티머스가 5000억여 원의 해외사업을 제안하자 2주 만에 투자 적격 판정을 내렸다. 실제 사업비는 집행되지 않았으나 이 사건이 드러나지 않았다면 수천억원을 날릴 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지금 투자한 곳으로 나타난 공공기관이 전파진흥원·농어촌공사·마사회·한국전력 등이 보도되고 있다"며 "해당 공공기관이 속한 정부 부처가 있으니 1차 파악은 해당 부처가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택배 배송업무 도중 과로사한 택배 기사와 관련해 산업재해 보험의 적용 제외 신청 실태에 대해서도 엄정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