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동욱 측 “옵티머스 '도주 시나리오' 상담? 명백한 허위ㆍ음해”

중앙일보 2020.10.16 13:52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중앙포토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중앙포토

 
옵티머스자산운용에서 자문을 맡았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 측이 옵티머스 관계자들의 ‘도주 시나리오’ 문건에 자신이 언급된 것은 “명백한 허위이자 음해”라고 밝혔다.
 
채 전 총장이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서평은 16일 입장문을 내 “당 법인은 금번 옵티머스사기사건과 관련하여 최근 이슈화되고 언론보도 되기 전까지 전혀 그 내용을 알고 있지 않다. 더욱이 이슈화되기 전은 물론 그 후에도 금번 사건과 관련하여 옵티머스 관계자와의 접촉ㆍ상담ㆍ자문이나  검찰관계자 접촉 등 그 어떠한 관여나 역할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김 대표와 윤석호 옵티머스 이사, 옵티머스 관계사 고문인 유현권씨 등 ‘주범 3인‘은 금감원 실사를 앞둔 5월 ‘도주 시나리오’가 적힌 또 다른 문건을 작성했는데, ‘검찰에서 수사 범위를 확대하지 않도록 작업 필요’ ’주범의 도주로 인하여 수사 진행이 어렵다는 취지의 검찰 작업은 필수. 채 총장님 등과 상담 필요’ ‘금감원과 딜 고려’라는 내용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옵티머스 관계자를 인용해 ‘채 전 총장이 법률 상담을 넘어서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안다’고도 전했다.
 
이외에도 조선일보는 “김재현 대표는 검찰에서 ‘지청장을 지낸 검찰 출신 변호사가 주도한 식사 자리에서 채 전 총장을 만난 걸 계기로 가까워져 고문으로 모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평은 작년 10월 서울남부지검이 수사해 옵티머스 관계자들을 기소한 ‘성지건설 무자본 M&A(인수합병) 사건’을 수임했다. 옵티머스가 투자한 성지건설은 ‘펀드 사기’의 핵심 역할을 한 기업”이라고 보도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채동욱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에 채 전 총장 측은 “당 법인은 금번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하였고, (옵티머스 사태가) 이슈화된 직후인 2020년 6월 즉각 해지 했다”며 “자문계약 체결 경위, 내용 등은  변호사의 비밀유지 의무상 말씀드리기 어려우나, 금번 사건 내용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었고, 문건에서 언급되었다는 소개 운운, 형사사건 전담 운운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남부지검의 성지건설 수사 당시 유모씨 사건을 수임하여 정당하게 변론한 것은 사실이나 구속기소 후 사임했다”며 “당시 남부지검 수사는 성지건설 경영진의 기업인수와 운영 과정에서의 범법행위에 관한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것이었고, 금번에 이슈화된 옵티머스 사건과는 무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