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수정 “양성평등, 진보만의 이슈 아냐…사회 바뀌어야"

중앙일보 2020.10.16 13:04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중앙포토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중앙포토

 
국민의힘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가 “양성평등은 진보의 이슈만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그 안에 들어가서 별로 중요한 일은 못 할 것 같다”면서도 “심사를 하는 사람 중에 여성의 양성평등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앉아 있다는 걸 알면 아무래도 후보군에서 여성 관련 정책이나 양성평등 정책을 많이 제안하실 것 같아서 (위원직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정치는 할 생각이 없다. 저는 한 번도 저를 정치인의 이미지로 상상해 본 적이 없다”며 “사회가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은 아주 강렬하게 하고 있다. 정치인만이 사회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른 당에서 (함께 일을) 하자고 하면 할 거냐’는 질문에는 “얼마든지”라고 답했다.
 
이 교수는 또 “여성 유권자가 절반인데 왜 유권자가 뽑는 시장·도지사 중에 왜 여성은 한 명도 없냐”며 “능력이 같다면 기왕이면 남성이 아닌 여성 후보를 국민의힘이 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