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윤석열 집단린치 이어 최재형도 공격…여당 행태 조폭"

중앙일보 2020.10.16 11:04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표 회의에서 검찰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기소에 대해 "여권 핵심인사들은 줄줄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불기소처분 됐다"며 "법원에 재정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표 회의에서 검찰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기소에 대해 "여권 핵심인사들은 줄줄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불기소처분 됐다"며 "법원에 재정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소속 의원 11명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무더기 기소된 것에 대해 “기소된 여야 현역 의원 24명 중 의석수가 2배에 가까운 더불어민주당은 겨우 7명이고 절반에 지나지 않는 우리 당이 무려 11명이나 기소됐다”고 비판했다.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단 회의에서다.
 
검찰은 4·13 총선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공소시효 6개월을 앞두고 국민의힘 소속 배준영·김선교·최춘식·홍석준·구자근·김병욱·조해진·권명호·이채익·박성민·조수진 의원 등을 재판에 넘겼다.
 
이를 두고 주 원내대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비교해도 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수사를 통해 불기소 처분된 윤건영·박영선·송영길·오거돈·황희·고민정·이상직 의원을 언급하면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어서 법원에 재정신청을 했다”고 말했다. 재정신청은 고소·고발인이 검찰 불기소 처분에 불복해 법원에 다시 판단을 구하는 법적 절차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이 완전히 무너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앞서 검찰은 지난 총선의 선거법 위반사건 공소시효 만료(15일)를 앞두고 의원 24명을 기소했는데 민주당 7명, 국민의힘 11명, 열린민주당·정의당 각각 1명씩 이었다(무소속 의원 5명). 현역 의원 9명은 불기소 처분했는데, 민주당이 8명이었고, 국민의힘이 1명이었다. 기소된 의원에게 100만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가 된다. 현재 103석인 국민의힘 입장에선 재판 결과에 따라 개헌 저지선(100석)이 무너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한 최재형 감사원장. 오종택 기자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한 최재형 감사원장. 오종택 기자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에 날을 세우는 민주당을 향해 ‘조폭(조직폭력배)’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최재형 감사원장 청문회 당시 민주당 인사들이 얼마나 찬사를 보냈는지 기억할 것이다. 그런데 이번 국정감사장에서는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 타당성 감사를 놓고 최 원장을 집중적으로 포격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입에 마르게 칭찬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자기편 안 들고 불리한 수사를 한다는 이유로 집단린치를 하더니, 최 원장에 대해서도 공격을 하고 있다.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공격 대상 정하는 민주당의 행태는 여당이 아닌 ‘무리 짓는 조폭’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고 공격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여권 지도부가 미리 금융 사기 사건으로 단정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정권에 장악된 검찰의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지휘하는 것도 말이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으로 수사하라’ 한마디만 하면 깨끗이 정리될 수 있는 사건”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신임 사무총장에 정양석 내정

국민의힘은 16일 새 사무총장에 정양석(오른쪽) 전 의원을 내정했다. 사무총장 인선은 다음주 비대위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16일 새 사무총장에 정양석(오른쪽) 전 의원을 내정했다. 사무총장 인선은 다음주 비대위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뉴시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새 사무총장에 정양석 전 의원을 내정했다. 당 관계자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정 전 의원을 낙점했다”며 “호남 출신의 서울시당위원장인 데다가, 원외 인사로 당 살림을 잘 맡을 거란 판단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서울시장 출마설이 돌고 있는 김선동 전 사무총장의 사의를 밝힌 14일 정 전 의원을 국회로 불러 면담했었다. 사무총장 인선은 다음 주 비대위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정 전 의원은 서울 강북갑에서 18대, 20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뒤 총선백서 집필위원장을 맡았다. 현재 서울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