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뇌염 환자 첫 발생, 경기도에서 확진 1명, 추정 2명

중앙일보 2020.10.16 10:20
작은빨간집모기

작은빨간집모기

올 들어 일본뇌염 환자가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경기도 이천·시흥 등지에서 일본뇌염 확진환자와추정환자 3명이 발생했다고 16일 밝혔다. 
 
첫 번째 환자는 경기도 이천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이다. 8일 확인됐고 추정환자로 분류됐다. 14일 60대 여성은 확진환자이다. 나머지 한 명은 15일 경기 시흥에 거주하는 50대 남성 추정환자이다. 
 
환자들은 발열, 의식 저하 등의 전형적인 일본뇌염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를 받았다. 2명은 증상이 호전됐고, 50대 남성 환자는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이런 증세를 보였고, 최근 확진되거나 추정환자로 분류됐다. 
 
국내 여행을 다녔고, 집 근처에 돼지 사육 농가가 있어서 일본뇌염 모기가 서식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이 확인됐다. 
 
일본뇌염은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걸릴 수 있다. 이 모기는 논이나 동물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한다. 주로 야간에 활동하며 사람을 문다. 
 
이 모기는 대개 4월에 한반도 남부지역(제주, 부산, 경남 등)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후 전역으로 번진다. 7~9월 모기가 급증하고 10월까지 활동한다. 
 제주·전남·강원 등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돼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지난 6월 경북 경산시청 방역팀이 해충을 박멸하기 위해 친환경 방역 소독차를 동원해 도심 공원 주변에 대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제주·전남·강원 등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돼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지난 6월 경북 경산시청 방역팀이 해충을 박멸하기 위해 친환경 방역 소독차를 동원해 도심 공원 주변에 대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올해 3월 26일 제주, 전남에 이 모기가 확인됐다(주의보 발령). 7월 23일 부산에서 전체 모기의 절반이 작은빨간집모기였다(경보 발령). 주의보와 경보를 발령했지만 환자는 이번에 처음 발생했다. 
 
이 모기에 물리면 대부분 증상이 없다. 다만 250명 중 1명꼴로 증상이 나타나고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해 이 중 20~30%가 사망한다.

 
일본뇌염은 예방 백신이 있다.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 논이나 돼지 축사 인근 등에 사는 성인도 접종하는 게 좋다. 
 
야외활동을 할 때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 
첫째, 야외 활동 시 밝은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물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둘째,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 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뿌리고, 진한 향수나 화장품을 쓰지 않는 게 좋다. 
 
셋째, 가정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외 텐트에는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넷째, 매개 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 주변의 물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한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