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년형 K5 출시…사양 더 넣고 가격은 그대로

중앙일보 2020.10.16 09:48
2021년형 K5. 사진 기아자동차

2021년형 K5.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차 대표 세단 K5가 16일 2021년형 모델을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주 고객층이 선호하는 사양을 기본화 하면서도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기존 K5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만 적용했던 앞좌석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2021년형엔 전 트림에 집어넣어 정숙성을 높였다. 주력인 노블레스 트림부터 A필라(실내 앞 유리 쪽 기둥)와 B필라(앞좌석과 뒷좌석 사이 기둥)에 니트 내장재를 적용하는 등 고급스러움을 강화했다.
 
기아차는 2021년형 K5를 만들면서 고객 의견을 들어 트림별 사양을 구성했다고 한다. 선택 사양 적용 범위도 고객 의견을 들어 정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으로 차량 주변을 확인할 수 있는 리모트 360° 뷰 기능이 들어갔다. 하이브리드 모델 시그니처 트림엔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를 기본 적용하고, 18인치 전면가공 휠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또 K5 고객들이 선호한다고 응답한 사양 중 하나인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여전히 옵션이지만 74만원에서 64만원으로 낮췄다. 다만 예전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옵션을 넣어야 가능했던 레인센서와 디포그 기능(김서림을 없애주는 기능)은 프레스티지 트림 기본 사양에 포함했다.
 
2021년형 K5 2.0 가솔린 모델은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 2356만~3073만원, 하이브리드 모델은 2754만~3365만원이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