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흥업소서 법카 6600만원 쓴 고대 교수들…장하성도 있었다

중앙일보 2020.10.16 09:33
장하성 주중 대사. 연합뉴스

장하성 주중 대사. 연합뉴스

법인 카드로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수천만원을 결제해 교육부가 중징계를 요구한 고려대 교수 12명 가운데 장하성 주중 대사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대학과 교육부 등에 따르면 고려대 종합감사에서 법인카드 부당 사용으로 중징계받은 교수 중 장하성 주중 대사가 포함돼 있다.
 
장하성 대사는 2005~2010년 고려대 경영대학장을 3연임 했고, 2010년 총장 선거에 출마해 상위 3명의 최종 후보자로 추천됐지만 자진 사퇴했다. 2017∼2018년에는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발탁됐고, 지난해 고려대에서 정년 퇴임했다.
 
교육부가 지난달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에 따르면 고려대 교수 13명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 소재 유흥업소에서 1인당 1∼86차례에 걸쳐 교내 연구비, 산학협력단 간접비로 써야 할 법인카드 총 6693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12명에게 중징계를, 1명에게 경고 처분을 내리라고 고려대에 통보했다. 장 대사의 경우 중징계 대상이었지만 처분 당시 정년퇴임을 한 상태여서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불문’(징계하지 않음) 처리하라고 알렸다.
 
장 대사가 실제로 유흥업소에 출입했는지, 법인카드만 빌려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교육부는 장 대사의 법인카드 유용금액 규모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