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FA “北 신형 ICBM, 실용성 떨어지는 듯…위협적이지 않다”

중앙일보 2020.10.16 07:3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 소식을 1~11면에 걸쳐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열병식에서 여러 가지 신형 무기들을 대거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신형 ICBM은 화성-15형이 실렸던 9축(18바퀴) 이동식발사차량(TEL)보다 길어진 11축(바퀴 22개)에 실려 마지막 순서로 공개됐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 소식을 1~11면에 걸쳐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열병식에서 여러 가지 신형 무기들을 대거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신형 ICBM은 화성-15형이 실렸던 9축(18바퀴) 이동식발사차량(TEL)보다 길어진 11축(바퀴 22개)에 실려 마지막 순서로 공개됐다. 뉴스1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과 북극성-4A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이 실전에서 사용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미국 내 북한 전문가가 전망했다.
 
신형 미사일의 엄청난 규모에 비해 느린 이동성, 도로 환경, 연료주입 시간 등을 고려하면 실용성이 떨어져 그다지 위협적이지 않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 국익연구소(CNI)의 해리 카지아니스한국담당 국장은 1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열병식 이후 미국의 대북정책에 특별한 변화가 일어나진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은 북한이 ICBM 발사 시험을 하거나, 핵실험을 하지 않는 이상 관망하는 태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11월 미국 선거를 앞두고 북한이 도발을 감행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다만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다면 2~3개월간 미국의 대북정책을 재검토하게 된다”며 “그때 북한은 새로운 미국 행정부가 정책을 검토할 때까지 기다릴지, 아니면 도발에 나설지 결정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신형 ICBM에 대해서는 실용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북한의 신형 ICBM에) 2~3개 정도의 핵탄두를 탑재했다고 가정한다면 미국의 2~3개 도시, 혹은 미 전역을 타격할 역량과 잠재력도 보유하고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이들이 공개한 대규모 미사일과 이동식이라는 요소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공개한 대규모 ICBM에 연료를 주입하는 데만 최소 12시간부터 최대 18시간이 소요된다. 즉각 사용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동식 무기의 강점은 사전에 발각되더라도 요격당하지 않도록 빠르게 감출 수 있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공개된 북한의 미사일 운반 차량은 한 시간에 고작 몇 ㎞의 이동이 가능하다. 북한의 도로 사정이 좋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로 이번에 공개된 ICBM이 제대로 쓰일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