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건 "아내 유산 조짐…몸캠 유포 정배우 법적책임 묻겠다"

중앙일보 2020.10.16 06:58
'가짜사나이2'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유튜브 캡처

'가짜사나이2'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유튜브 캡처

 
유튜브 군대 예능 '가짜사나이 시즌2' 교관 로건(본명 김준영)이 자신의 '몸캠 피싱' 사진을 유출한 유튜버 정배우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로건은 지난 15일 유튜브 커뮤니티 채널에 올린 입장문에 "현재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해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고 적었다. 
 
정배우는 최근 로건과 가짜사나이의 또 다른 교관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 몸캠은 채팅 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에서 서로 간 성적 행동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음란 행위를 녹화해 협박하는 사기를 몸캠 피싱이라고 한다. 
 
이에 대해 로건은 "정배우는 당사자들  몰래 수집한 단톡방 내용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그것은 정배우의 추측일 뿐 근거 없는 이야기며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를 가는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저는 오늘 처음으로 흔히 말하는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것을 알았다"며 "저는 몸캠 영상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이 영상은 저의 동의 없이 촬영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배우는 이런 영상을 입수해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했다"며 "제 명예를 훼손했을 뿐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로건은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이에 응당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저는 정배우가 한 행동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건이 지난 15일 유튜브 커뮤니티 채널에 올린 입장문. 로건은 이 글에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정배우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정배우의 주장을 반박했다. 유튜브 캡처

로건이 지난 15일 유튜브 커뮤니티 채널에 올린 입장문. 로건은 이 글에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정배우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정배우의 주장을 반박했다. 유튜브 캡처

정은주도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불법 퇴폐업소 출입 의혹에 대한 해명 글을 올렸다. 
 
정은주는 "정배우는 제가 수면 내시경 중 전 여자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단편적 개인 메시지를 이용해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 불법 퇴폐업소를 다니고 (소라넷) 초대남으로 활동했다는 주장을 아무런 증거 없이 공론화했다"며 "하지만 실제로 법에 위반되는 어떤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음담패설 등을 한 행위 자체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며 수많은 악플로 가족과 지인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