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동발전-옵티머스 5천억 사업 맡긴 태국회사…설립 후 "수익 0"

중앙일보 2020.10.15 19:06
남동발전이 옵티머스자산운용 내부 문건에 적힌 대로 태국 바이오매스 사업을 추진했다는 사실이 국회 국정감사 과정에서도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15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는 해당 사업을 주도한 현지 파트너 회사가 실체가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남동발전은 이 회사가 가지고 있지도 않은 전력판매권한(PPA)이 있다고 전제하고 사업선정회의 '적격' 판정을 내렸다. 부실 검토라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해 설립 후 기업활동 전무”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의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거래소,한국남동발전 등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자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의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거래소,한국남동발전 등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자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코트라에게 받은 답변자료를 근거로 남동발전이 추진하는 태국 바이오매스 사업 현지 파트너사는 “지난해 설립 후 기업활동이 전무한 회사”로 지적했다.
 
남동발전은 지난 3월 13일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와 회동 후 약 2주 뒤인 3월 31일 자체 사업선정위원회에서 이 사업 추진에 '적격' 판정을 내렸다. 옵티머스 내부 문건인 ‘펀드 하자 치유 관련’에는 ‘이헌재 고문이 추천, 남동발전과 추진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 프로젝트 투자 진행 중’이라는 문구가 들어있다.
 
사업 추진 '적격' 판정 이후 남동발전은 지난 9월 태국 현지 법인인 우드플러스(WOODPLUS)를 파트너사로 정하고 양해각서(MOU)까지 체결했다. 당시 맺은 MOU에서 우드플러스는 태국 바이오매스 사업 위해 현지 인·허가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하지만 정작 이 업체는 MOU를 체결한 지난 9월 기준으로 설립된 지 1년 8개월 된 신생회사였다. 코트라 답변서에 따르면 “해당 회사는 2019년 1월 31일 태국 법인 등록을 완료했고, 태국 법인 설립 위해 필요한 자본금 500만 바트(1억8350만원) 외 기업활동 내역이 전무하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법인 설립 이후 수익 내역이 없어 주거래처 파악도 불가하다”고 밝혔다. 5000억원이 넘는 해외 발전사업을 실제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을 상대로 옵티머스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을 상대로 옵티머스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철규 의원은 국감에서 “우드플러스 한국인 주주 중에 우암코퍼레이션이란 회사가 들어가 있다. 이 회사 대표 송모씨가 이헌재 전 부총리와 각별한 관계”라며 “하지만 이 회사를 숨기기 위해 족보도 없는 다른 회사를 끌어넣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옵티머스는 재무적 투자자 하나로 참여한 것이고 영향력을 끼칠 단계가 아니다”며 “(이 전 부총리가) 저한테 전화하거나 접촉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전력판매 권한 없는데 '적격'

남동발전이 옵티머스와 함께 추진한 태국 바이오매스 사업선정 심의자료. 이철규 의원실

남동발전이 옵티머스와 함께 추진한 태국 바이오매스 사업선정 심의자료. 이철규 의원실

사업선정 위한 검토 과정도 허술하긴 마찬가지였다. 이 의원실이 남동발전에 받은 사업선정회의 심의의견서에는 “태국 정부에서 17센트/kWh의 높은 가격에 전력판매계약(PPA)을 보장하고 있고, 우리 회사가 운영관리 유지보수(O&M)를 담당하고 있어 상당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므로 사업추진 가능하다”며 적격 판정 내렸다. 하지만 이 의원실이 남동발전에 확인한 결과 PPA를 지금까지도 확보하지 못했다. PPA가 없다면 설사 전기를 생산해도 팔 수가 없어 사업이 불가능하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